삼성의 미래 날개는 ‘시스템칩과 생물학’

삼성

삼성 전자가 24일 발표한 240조원(약 1조3344억 위안) 투자 계획은 포스트 뉴크라운 시대에 칩과 바이오 분야 육성에 주력해 글로벌 기술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즉, 5세대통신(5G), 인공지능(AI), 전기차 등 미래산업의 핵심소재인 칩과 빠르게 성장하는 바이오산업을 두 축으로 육성해야 한다. 한국경제.

삼성전자의 연간 투자액은 80조원(약 4448억원)에 달해 지난해 국내 국내 기업의 연간 설비투자(167조7000억원, 약 9324억원)의 절반을 차지했다. 36조원).

정치이야기

◇ 칩과 생명 공학의 육성에 초점을 맞춘 삼성

삼성이 완전히 칩의 재배를 제안했다 이 투자 계획과 생물 산업.

삼성전자는 칩에 대해 “글로벌 칩 시장을 향한 유례없는 치열한 전투 속에서 우리는 삼성을 위해서 뿐만 아니라 우리 경제의 핵심 토대인 칩의 생존을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5월 2030년까지 시스템 칩 분야에 171조원(약 9507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 분야에서만 최소 50조원(약 2780억원)을 향후 3년 위안) 위.

생물산업은 ‘제2의 칩’으로 육성될 것이다. 현재 건설 중인 삼성바이오팜 4공장이 완공되면 삼성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은 세계 최초가 된다.

삼성전자는 2017년 차량용 전자기기 업체 하만을 9조원에 인수한 뒤 한때 중단됐던 대규모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한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의 경쟁력과 시너지를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칩, AI, 통신장비 등 분야의 기업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고 말했다

필리핀 아바타 9

청년 고용기회를 적극 창출하기 위해 향후 3년간 4만명을 직접 고용할 예정이다.

당초 이 기간에 약 3만 명을 모집할 예정이었으나 이번에는 1만 명 정도를 더 모집할 계획이다.

세대통신, AI, 로봇 등 분야 우수한 인재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삼성은 향후 3년간 240조원의 투자를 이뤄내는 과정에서 56만명의 직·간접 고용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