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정치 어떻해 정의 할 것 인지를 바로알기

언제부터 사실상 모두가 일상적으로 쓰고 있는 시민정치
가까우면서도 한편 확실하게 정의 않된 개념이다.
시민의 활동과 관련해서 시민활동이 편히 쓰는 표현이자,
참여정치로 표현되기도 한다.

참여정치는 시민들이 책임감을 지니고
모두가 속한 공동체제 국가 차원의 스스로 참여하고자 하는 활동에 다다른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내가 지금부터 제시하는 시민정치
civil politics과 사실 그어떠한 관련 자체도 없다,
이제부터는 제시힌 밑에 하부개념 아우르는 말로 제안하게 되는 독자적 용어이다.

시민정치를 그렇게 어렵다고 생각 할 필요 없습니다.
시민정치는 민주주의 체제에 우리같은 사람들이 결정하는 과정에
많고 훨씬 폭넓게 직접 참여해주시고 관여해 주실 것을 제안하며 주장한 개념이다.
이러한 시민정치는 정치참여, 활동관여, 불복종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러한 일들중에 시민들이 완전히 주체가 된다는 점에서
관여활동과 불복종은 직접행동 이라 하며 같은 개념으로 묶여 버린다.
정치참여가 직접행동에 모두 포함되지 않는다는 이유는
의회에서의 대표와 정부관료들이 존재하는 제도권 영역에서는
주로 확인된 행위자이며 시민들은 이러한 영역의 활동자로 남게되는 이유 때문이다. 

토토총판 노하우

토토총판 노하우 ☜ 어떠한 방법으로 10억을 만들었는가

이러한 개념은 사람들이 참여하게되는 영역과 활동하는 유형을
명확하고 정확하게 해야 한다는 점이 유용하게 보여지기도 하다.
모든 영역별 사람들이 정치에 참여하고자 하는 유형이나, 역할이나, 시간 자체가 다르다.
시민들의 정치참여에 관해서는 사람들은 엘리트와
의원 고위 관료들의 활동이자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행동하는 자인 반면,
시민관여활동 시민불복종 면에서는 타겟을 직접 설정하게 되고 행동하는 1차적 행동이다.

구분또한 사람들이 좀 더 주체될수있는 영역이 어디인가 정확히 한다.
더 앞으로가 시민참여활동과 관여활동 등은
사람들의 생활상의 정치에서 주기적으로 행해야 하는 반면
불복종은 완전한 일상의 정치형상 이다.
불복종이 생활속의 정치에서 남용되게 되는 일을 방지 할수 있는데 도움이 된다.

시민정치

통치 기술로서의 시민정치 ☜ 알아보자

정치를 ‘집단적 결정을 만들고 강화시킴으로써
사회 내에서 통제를 행사하는 활동 무대’로 바라보는 견해이다.
정치라는 단어는 고대 그리스 도시국가 폴리스에서 유래하였다.
각각의 도시국가는 자신들의 정부제도를 가지고 있었고,
정치는 ‘국가에 관계되는 일’로 이해되었다.

이러한 관점은 정부의 인사와 기구에 초점을 두었고,
미국의 정치학자 데이비드 이스튼은 정치를 ‘가치의 권위적 배분’으로 정의하였다.
그는 정부가 이익, 보상, 벌칙을 개인에게 할당함으로써
더 큰 사회로부터 발생하는 압력에 대응한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정치를 국가에 한정된 활동으로 묘사하는 것’은, 정치가, 공무원 등
정부기구에 연결되어있는 집단만이 정치에 종사하는 것으로 바라봄으로써,
국제적, 지구적 영향력의 증대를 무시하는 결과를 낳게 된다.
정치와 국가 업무 사이의 연결은 또한
정치가를 겉으로는 공공 서비스를 위한다고 하면서
개인적 야망을 위해 일하는 권력추구적인 위선자로 바라보면서
정치에 대한 부정적 관점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이는 개인은 이기적이기 때문에 정치권력은 필연적으로 부패하게 된다는
자유주의적 인식이 반영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