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브리지 대학 노예 무역으로

캠브리지 대학 노예 무역으로 ‘상당한 이익’ 얻었다

캠브리지 대학

서울 오피 연구에 따르면 직접적인 노예 소유에 대한 증거는 없지만 노예 제도에 관련된 투자 및 개인으로부터 발생한 이익

캠브리지 대학교는 노예와 역사적 연관성을 조사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대학이

노예나 노예 농장을 소유했다는 증거는 없지만 대서양 횡단 노예 무역에서 “상당한 이익”을 얻었습니다.

2019년 캠브리지 부총장 스티븐 투프가 의뢰한 이 연구는 캠브리지 대학이 동인도회사와

남해회사와 같이 노예 무역과 관련된 회사와 1850년대까지만 해도 대학 졸업생, 동료, 후원자들이 노예로 삼았습니다.

“이 연구는 대학이 노예 농장이나 노예를 직접 소유했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무역에 참여한 기업에 대한 투자, 개인 후원자, 농장 소유주의 가족으로부터 발생하는 수수료로 인해 대학과 대학에 상당한 이익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라고 대학은 간행물 발표에서 밝혔습니다.

글래스고 대학교
글래스고 대학, 노예 무역 배상금으로 £20m 지불

이에 대한 응답으로 캠브리지는 “노예의 유산” 연구 센터를 만들고 자금을 지원하여

조사를 계속하고 흑인 학생을 위한 재정 지원을 늘리고 아프리카와 카리브해의 대학원생을 위한 전용 장학금과 함께 흑인 모집 및 홍보를 위한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직원.

캠브리지 대학

대학은 또한 흑인 졸업생을 기념하기 위해 예술 작품을 의뢰할 계획이며, 종종 투프가 대학

커뮤니티 내에서 “깊은 뿌리 깊은 태도와 관행”으로 묘사한 것에 반대하여 노예 제도와 노예 무역의 폐지를 위해 캠페인을 벌인 교직원과 학생을 기념할 계획입니다. 그것은 “노예화 관행을 뒷받침했다”.

투프는 “역사적 잘못을 바로잡는 것은 우리의 재능이 아니라 그것을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 대학이 끔찍한 학대 역사와 연관되어 있음을 밝혀낸 이 보고서는 우리가 현재의 불평등,

특히 흑인 커뮤니티의 경험과 관련된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할 것을 촉구합니다.”

보고서는 Gonville & Caius, Trinity 및 King’s와 같은 개별 대학의 투자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으며,

대서양 노예 무역의 절정에 직접 관련된 회사에 여러 투자를 했습니다. 다른 경우에는

대학이 Royal African Company, South Sea Company 및 East India Company와 같은 식민지 기업의 대규모 투자자로부터 기부금을 받았습니다.

광고

“이러한 재정적 개입은 노예 무역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었고 캠브리지에 매우 중요한 재정적 이익을 가져다주었습니다.”라고 연구원들은 말했습니다.

이 대학의 유명한 피츠윌리엄 박물관은 “노예 무역을 하는 남해 회사의

주지사로부터 물려받은 돈으로 설립되었다”고 보고서는 지적합니다. 박물관은 내년에 대학 소장품을 활용해 노예와 권력에 관한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