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차트 레이스를 뜨겁게 달구는

8월 차트 레이스를 뜨겁게 달구는 톱 걸그룹

8월 차트

먹튀검증커뮤니티 K팝 업계는 일부 정상급 걸그룹이 이달 새 앨범으로 링에 모자를 던질 준비가 되어 있어 뜨거운 차트 경쟁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최장수 K팝 걸그룹 소녀시대가 가장 먼저 링에 올랐다. 옥텟은 지난 금요일 데뷔

15주년을 맞아 일곱 번째 정규 앨범 ‘Forever 1’을 디지털 음원으로 발매하며 5년 만에 컴백했다.

2017년 발매된 정규 6집 “Holiday Night” 이후 8명의 멤버 전원이 참여한 첫 번째 앨범이다.

‘Forever 1’은 발매와 동시에 스웨덴, 핀란드, 싱가포르, 브라질, 칠레 등 31개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하며 가요계에서 확고한 존재감을 입증했다.

현재 유튜브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뮤지컬 배우 블랙핑크가 다음 주 금요일

오후 1시 새 싱글 ‘Pink Venom’으로 컴백해 1년 10개월 만에 네 멤버가 함께하는 첫 그룹 프로젝트다.

이 곡은 9월 16일 발매되는 밴드의 두 번째 LP ‘Born Pink’에 수록될 예정이다.

블랙핑크는 신곡 발매 후 오는 10월 대규모 월드투어에 나선다. ‘본핑크’ 월드투어는 10월 15~16일 서울을 시작으로 내년 6월까지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에서 이어진다.

8월 차트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최근 ‘사상 최대 제작비’를 투입한 선공개곡 뮤직비디오 촬영에 박차를 가했다.

트와이스가 8월 26일 11번째 EP ‘Between 12’로 컴백한다. 차기 앨범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많지 않다. 9명의 멤버 전원이 참여한 마지막 앨범은 지난 11월 발매된 빌보드 200 메인 앨범 차트에서 3위에 오르는 세 번째 정규 앨범 ‘Formula of Love: O+T=< 3’이었다.

이번 신보 발매는 데뷔 7년차를 전후해 많은 K팝 아이돌 그룹들이 겪었던 이른바 7년의

저주를 깨고 최근 전 멤버들이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한 후 나온 것이다.

‘7년의 저주’는 K팝 팬들이 업계에서 7년을 보낸 후 많은 아이돌 그룹이 해체하거나 회사와 그룹을

떠나는 경향을 지칭하기 위해 사용하는 용어로, K팝 아이돌과 그 소속사. 이 ‘저주’는 2NE1, 미쓰에이,

여자친구, 러블리즈, 에이프릴 등 수많은 그룹을 강타했다.

대세 걸그룹 중 하나인 아이브도 8월 22일 세 번째 싱글 ‘After Like’로 서머 차트 레이스에 진출할 예정이다.

월요일 공개된 새 싱글의 트랙리스트에 따르면 타이틀곡과 ‘My Satisfaction’의 두 곡이 수록될 예정이다.

지난해 4월 데뷔한 6인조 그룹은 전 아이즈원 멤버 안유진과 전 아이즈원 멤버 장원영, 그리고 멤버 가을, 리즈, 레이, 이서로 구성됐다. ‘일레븐’과 ‘러브 다이브’ 등 2개의 연속 히트곡으로 K팝 4세대 걸그룹의 대표주자로 꼽힌다.

지난 5월 발매된 ‘Love Dive’는 5월부터 국내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멜론 월간 차트

3위에 머물며 1년 차 그룹으로서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이 곡은 YouTube에서 1억 3,00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한 뮤직 비디오와 함께 서비스의 최신 주간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며 여전히 인기가 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