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E가 빈스 맥맨이 도널드 트럼프 재단에

WWE가 빈스 맥맨이 도널드 트럼프 재단에 500만 달러를 지불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보고서가 밝혔습니다.

WWE가 빈스 맥맨이

토토사이트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전 월드레슬링 엔터테인먼트

(World Wrestling Entertainment)의 보스인 빈스 맥맨(Vince McMahon)은 2007년과 2009년에 도널드 트럼프

재단에 이전에 기록되지 않은 약 2천만 달러의 비용 중 5백만 달러를 지불했다고 합니다.

이 보고서는 McMahon이 성추행 혐의와 관련하여 지불한 묵시금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회사의 CEO에서

은퇴한 지 몇 주 만에 나온 것입니다. WWE는 그 이후로 이 문제에 대한 이사회의 독립적인 조사가 “실질적으로

완료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증권 신고서에 따르면 지불금 2천만 달러의 대부분이 McMahon과 다른 WWE 임원을 성추행 혐의로 고발한

여성들에게 돌아갔지만 나머지 500만 달러는 관련 없는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500만 달러는 현재 해산된 도널드 J. 트럼프 재단에 대한 자선 기부를 의미한다고 저널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가 방송된 WWE 이벤트에 출연한 2년 동안 기부되었습니다.

WWE는 논평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WWE가 빈스 맥맨이

트럼프는 2018년 뉴욕주 법무장관실과의 합의의 일환으로 이 재단을 해산했다. 이 소송은 트럼프가 2016년 대선 캠페인을 위해 자선 단체의 기금을 법적 합의금을 지불하고 사업을 홍보하기 위해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소식은 증권 거래 위원회와 연방 검사가 성추행 혐의를 해결하기 위해 McMahon이 지불한 1,460만 달러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나온 것입니다.

WWE의 변호사는 WSJ에 McMahon이 대주주였으며 지불금이 회사에 이익이 되었기 때문에 500만 달러의 기부금을 사업 비용으로 분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차례 중 첫 번째 출연은 트럼프에게 100만 달러의 수수료와 그의 재단에 400만 달러의 McMahons의 개인 기부로 이어졌습니다. 두 번째 등장으로 트럼프는 10만 달러를 받았고 맥마흔과 그의 아내 린다는 100만 달러를 재단에 기부했다.

500만 달러는 WWE에서 직접 받은 것으로 재단 세금 신고서에 기재되어 있지만, 회사는 이번 달 보안 서류에서

지불금이 McMahon 개인적으로 직접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Vince McMahon은 회사를 떠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WWE의 최대 주주입니다. 그는 약 40년 전 아버지로부터

회사를 사들여 글로벌 강자로 성장시켰다. 그의 딸인 스테파니 맥마흔(Stephanie McMahon)은 현재 경영진 닉

칸(Nick Khan)과 함께 공동 CEO로 일하고 있습니다.

Linda McMahon은 트럼프 내각에서 중소기업청장을 지냈습니다. 1980년대 애틀랜틱시티에서 두 번의 레슬매니아 대회를 주최한 트럼프는 WWE 명예의 전당에 안치되어 있습니다.

SEC 문서에 따르면 World Wrestling Entertainment는 Vince McMahon 전 CEO가 지불한 또 다른 500만 달러를 공개하고 수익 보고서를 연기했습니다.

이 업데이트는 McMahon이 이전에 기록하지 않은 비용으로 1,460만 달러를 공개하고 회사에서 은퇴한 후

나온 것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은 비공개 지불이 연방 검사와 증권 거래 위원회(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에 의해 조사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more news